아름다운 꽃과 아늑한 풍경이 마음을 위로하는 곳
일상을 벗어나 여유를 즐기며 재충전의 시간을 가져보세요
TOUR luxurious Mediterranean-style interior

김남주 생가

페이지 정보

작성자 꽃뜨락펜션 작성일16-11-11 10:40 조회964회 댓글0건

본문

김남주는 한국 민족문학을 대표하는 사람으로 사회변혁운동의 이념과 정신을 온몸으로 밀고나간 '전사(戰士)시인'이며, 혁명적 목소리로 한국문단을 일깨운 '민족시인'이다.
또한 청춘의 10년을 감옥에서 보내는 등 반독재 투쟁에 앞장선 혁명 시인이었다.
1945년 전남 해남군 봉학리에서 농민의 아들로 태어나 삼화초등학교, 해남중을 거쳐 광주일고에 입학하였으나 입시 위주의 교육에 반대, 자퇴하였고 이후 검정고시로 전남대 영문과에 입학하였다.
대학 재학중 '3선개헌반대투쟁'에 참여하는 등 반독재 학생운동에 투신한 그는 1972년과 이듬해에 전국 최초의 반유신투쟁 지하신문 '함성'과 '고발'을 제작. 배포하여 징역 8개월의 옥고를 치렀고, 이후 대학에서 제적당했다.
1974년 '창작과비평'에 '진혼가'등으로 문단에 나온 이후 작가 황석영 등과 함께 '민중문화 연구소' 등을 결성하기도 했다. 1978년 가장 강력한 반유신투쟁 지하조직 '남민전'의 '전사'로 활동하다가 이듬해 10월 동지들과 함께 체포. 구속되었으며, 징역 15년형이 확정되어 광주교도소 등지에서 복역했다.
그는 두 차례에 걸쳐 도합 10년 세월을 감옥에 갇혀 있었으며, 그가 남긴 470여편의 시 가운데 300여 편이 옥중에서 쓴 시이며, 그의 옥중시는 80년대 한국시의 한 절정을 이루었다.
1988년 1월 가석방 되어 출소한 그는 민족문학작가회의 상임이사, 민예총 이사 등을 역임하였고, 단재상. 윤상원문화상을 수상하였으며, 작고 이후에 민족예술상이 수여되었다.
옥중투쟁에서 얻은 지병(췌장암)으로 투병하다가 1994년 2월 13일 불과 마흔 아홉의 나이로 그 생을 마감했다. 시집으로는 '진혼가', '나의 칼 나의 피', '조국은 하나다.', '솔직히 말하자', '사상의 거처', '이 좋은 세상에', '나와 함께 모든 노래가 사라진다면' 등이 있다.

펜션에서 차로 약 16분 거리에 있습니다. 

 

COPYRIGHT © 해남 꽃뜨락펜션
홈페이지제작 :